• 홈
  • 오시는길
  • 국문
  • 영문
  • 중문

고객지원

  • 공지사항
  • 상담신청
  • 특허기술
  • 홍보영상
  • 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200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공식 후원사 [2008.08.06]
08-08-07 10:23
9,409
 

 

2008년 한국 미의 여왕인 미스코리아 진은 나 리(22ㆍ서울 선ㆍ연세대 응용통계3)양에게 돌아갔습니다.

한국일보와 스포츠한국이 주최하고 서울경제, 코리아타임스, 한국아이닷컴, 네추럴F&P가 후원한 '200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6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대회는 아나운서 신영일씨와 가수 박정아(쥬얼리)씨의 공동 사회로 진행됐으며, 케이블TV tvN을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습니다. 올해로 52회째인 이번 대회에서 미스코리아 선에는 최보인(21ㆍ서울 미ㆍ이화여대 국제3)양과 김민정(19ㆍ대구 진ㆍ대구대 경영2)양이 뽑혔습니다.

 

미스코리아 미에는 네추럴 F&P 서설희(19ㆍ경북 진ㆍ대경대 모델1)양, 진에어 장윤희(21ㆍ서울 진ㆍ연세대 영어영문3)양, 이윤아(20ㆍ광주전남 진ㆍ조선대 문예창작1)양, 한국일보 김희경(23ㆍ전북 진ㆍ프랑스 파리 랑그 입학예정)양이 각각 차지했습니다. 모든 수상자에게는 미스코리아의 상징인 왕관이 수여됐으며, 진에게는 2,000만원, 선에는 1,000만원, 미에는 500만원의 상금과 부상이 전달됐습니다.

 

참가자들이 투표로 결정한 우정상과 매너상은 이카니(22ㆍ워싱턴 진ㆍ미 메릴랜드대 커뮤니케이션 졸)양, 윤민정(21ㆍ강원 미ㆍ상지영서대 유아교육2)양, 사진기자단이 뽑은 포토제닉상은 미스코리아 미에 뽑힌 장윤희양, 심사위원들이 선정한 해외동포상은 임혜림(23ㆍ뉴욕 진ㆍ미 BMCC대 비즈니스2)양에게 돌아갔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12개 시ㆍ도와 미국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하와이 등 해외 지역 대표 등 51명이 참가해 열띤 경합을 벌였습니다.

 

심사는 심사위원장인 이인정 대한산악연맹 회장을 비롯, 정기상 한국일보 부사장, 윤상구 우리은행 부행장, 서용원 대한항공 부사장, 김말애 경희대 무용학부 학부장, 최영옥 녹원회 회장, 탤런트 박상원씨 등 15명이 맡았습니다.